0.띠배너색상 변경

아래는 띠배너의 색상을 변경하는 부분입니다.
이미지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속성탭에서 링크에 색상 코드 ex) #000 의 코드를 기입해주세요

  • 띠배너 백그라운드색상
  • 1.로딩 로고 관리

    아래이미지는 로고이미지입니다.
    이미지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속성탭에서 이미지를 변경 해주세요.

  • 로딩이미지.  
  • 1.로고 관리

    아래이미지는 로고이미지입니다.
    이미지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속성탭에서 이미지를 변경 해주세요.

    2.메인이미지 관리

    아래이미지들이 메인이미지입니다.
    변경원하는 이미지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속성탭에서 이미지를 변경하거나 링크를 연결해주세요.
    링크를 연결하고 싶지않다면 링크기입란에 #(샵기호)를 기입해주세요.

  • 메인1번이미지입니다.
  • 메인2번이미지입니다.
  • 메인3번이미지입니다.
  • 메인4번이미지입니다.
  • 메인5번이미지입니다.
  • 메인6번이미지입니다.
  • 2-2.모바일 메인이미지 관리

    아래이미지들이 메인이미지입니다.
    변경원하는 이미지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이미지를 변경해주세요.
    링크를는 pc링크가 적용되므로 링크는 연결하지말아주세요.

  • 메인1번이미지입니다.
  • 메인2번이미지입니다.
  • 메인3번이미지입니다.
  • 메인4번이미지입니다.
  • 메인5번이미지입니다.
  • 메인6번이미지입니다.
  • 3.SNS 관리

    아래이미지들이 SNS입니다.
    링크를 연결할 아이콘에 마우스 오버하여 편집버튼클릭후, 속성탭에서 링크만 연결해주세요.
    링크를 연결하고 싶지않다면 링크기입란에 #(샵기호)를 기입해주세요(자동 사라집니다.)

  • 검색 SEARCH

    NEWS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기본 정보
    상품명 2020 갤러리박영 박영공감 전
    2020. 11. 03 - 11.30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2020 갤러리박영 박영공감 전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About Exhibition

             ■ 전 시 명 : 欂 英 工 感 (박영공감) < 박영컬렉션 그리고 한국의 멋과 공예>

    ■ 전시기간 : 2020.9.9()~10.23()  *일요일월요일휴관

    ■ 전시장르 : 회화공예회화조각

    ■ 오 프 닝 별도의 오프닝 없음

          : 031-955-4071

    ■ 주관주최 : 도서출판박영사-갤러리박영

     

    ■ 전시개요

    1952년 창업한 도서출판 박영사그 긴 역사를 돌아보면 양서 출판과 더불어 30년 넘게 미술문화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시간이 있었습니다그 시간의 결과가 지금의 ‘갤러리박영 ‘박영컬렉션입니다  ‘박영공감전은 ‘전시 속 전시로 이어지는 두 가지 컨셉트의 콜라보 전시입니다.

     

     

    ■ 전시기획

     

    -1갤러리

    미술애호가로써 많은 작가들을 만나고 작품을 수집해오신 박영사 안종만 회장님의 아트컬렉션 일부를 매해 가을전시를 통해 소개하고 있습니다이번 전시는 애장품 중 일부인 바스키아앤디워홀로베르또꼼바스인준젠켈문범안윤모홍경택 등 국내외 작가 10여점을 소개합니다.

     

    -2갤러리

    갤러리박영의 첫 공예전으로 5인의 여성작가들의 전시가 이어집니다.

    김선미김혜경문이원이한정최은정 작가의 작업은 한국의 멋과 아름다움이 다양한 소재와 각기 다른 기법으로 표현되었습니다.

     

    김선미 작가 그릇을 만드는 한국 도예가 중 대표적인 작가이며그가 만드는 그릇은 모던한 조형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도자기로 알려져 있다김선미는 2000년도 초반까지는 '도자조각'으로 작품활동을 했으며이후 그러한 조형적인 미를 그릇에 접목시켜 실생활에도 불편함 없이 쓸 수 있는 그릇을 만든다고 평가받는다현재에도 빛과 열음식물을 재료로 한 실험적 작업을 병행하면서 도자기와 실험조형의 접목을 계속 탐구하고 있다그래서 그의 그릇은 '그릇'이라는 기능을 넘어서 디자인적 한계를 탐구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된다그런 점에서 도예가 김선미는 기존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탐구정신을 가진 디자이너로서 미래 도자디자인의 예감을 보여준다.

    .

    김혜경 작가는 작품은 디지털 기기가 돌아갈 때는 마술사가 요술을 부리듯 눈부신 하얀 빛의 공작새가 파닥거리고나비가 춤을 추고 생명감을 준다기기가 꺼졌을 때 흰색으로 칠해진 전통 한국 가구와 하얀 초벌 도자기가 그 존재를 드러낸다프로젝션 매핑이 비추기 이전에 이 사물들은 말없고정제된 고요한 실체이다김혜경 작가는 이 정제된 동아시아 전통의 요소들을 현대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결합시켜 새로운 장르의 미술로 거듭나게 하는데 성공한 듯 하다관람객은 그의 마술에 매료되어 작품을 경험하게 된다.

     

    문이원 작가는 그리고자 하는 대상에 인간의 삶을 투영하고 동질화하며 이들을 표현한다사물을 관찰하고 사색 하고 시를 쓰고 영상으로 담아 홀로그램 빛 자개 안에서 이들의 마지막 몸짓을 검은 춤으로 은유화하여 화폭에 옮긴다. 2010년의 어느 겨울날이름 모를 곳을 거닐다 시들어 가는 1년생 식물이 허공에 그려내는 실루엣을 보고 이에 매료되었다그 이후 겨울마다 이들이 있는 곳을 찾아 다녔다빛을 등지고 하늘을 배경으로 바라 본 식물들은 고작 들판의 잡초일지언정 초록빛 르네상스를 지나 황폐한 사멸을 묘사하듯 그들의 제스쳐는 최고의 구성미를 자아냈다.

     

    이한정 작가는 차창 밖으로 무수히 지나치는 자연의 풍경에 대한 기억으로부터 시작된다과거의 내가 보고 경험한 풍경들이 기억 속에 쌓여 축적되었다가 현재의 내가 가진 감정이 더해져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낸다생명의 시작이며 나의 존재를 온전히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자연의 기운과 생동감을 빌어서 나의 내면의 공간을 형상화하고자 하였다.

     

    최은정 작가는 레진(PUR Poly Urethane Reactive)을 주재료로 하늘의 풍광을 통하여 희망의 감정을 담아내고 있다작가 특유의 예민한 시선으로 찰나의 아름다움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이것을 차곡차곡 수천 번의 레진 마띠에르로 쌓아서 하늘 이미지를 표현한다이렇게 표현된 하늘이미지는 관객들의 시선이 작품에 머무르며 시선이 평행하게 흐르는 시간과 공간을 공유하도록 한다. 하늘의 빛을 부조와 같은 화면에 사용한 것에서 한 번 더 나아가 실제 빛을 사용한 입체작업도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통해 동서양을 넘나들며 궁극의 아름다움을 추구하고자 하였던 작가들의 숨결을 함께 즐겨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