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박영

이윤성LEE, Yunsung

torso 01 oil on canvas 162x130cm 2012

 

2011     중앙대학교 서양화 졸업

 
개인전
2016     NU, 두산갤러리 뉴욕, 뉴욕시, 뉴욕주, 미국
2015  NU-FRAME, 두산갤러리 서울, 서울, 한국
2014  NU-TYPE,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그룹전
2018     THE SHIFT, 갤러리박영, 파주 한국
           h/er, 리각미술관, 천안 한국
2017     리센트워크갤러리, 디스위켄드룸, 서울 한국
           취미관, 취미가, 서울, 한국
           소년이여 신화가 되어라, 스페이스K 대구, 대구 한국
2015     굿즈, 세종문화회관, 서울 한국
2014     오늘의 살롱, 커먼센터, 서울 한국
           스몰 컬렉션, 갤러리진선, 서울 한국
2013     Prologue,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TOP 10,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2012     Brand New 5, 유진갤러리, 서울 한국
2011     시사회, 대안공간 팀 프리뷰, 서울 한국
           미묘한 만남, 갤러리 두루, 서울 한국


레지던시
2016     두산레지던시 뉴욕, 뉴욕시, 뉴욕주 미국
2013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STUDIO M17 3기, 파주 한국


수상
2014     두산연강예술상, 두산연강재단, 서울 한국
2013     서울디지털대학교 미술상 대상, 서울 한국

 


Education
2011     B.F.A. Chung-ang University, Seoul Korea

 

Solo Exhibitions
2016     NU, DOOSAN Gallery New York, New York USA
2015     NU-FRAME, DOOSAN Gallery Seoul, Seoul Korea
2014     NU-TYPE,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Group Exhibitions
2018     THE SHIFT, Gallery Pakyoung, Paju   
            h/er, Leegak Museum, Cheonan Korea
2017     Recentworkgallery, Thisweekendroom, Seoul Korea
           TasteView, Tastehouse, Seoul Korea
           A Boy, Be myth, Space K daegu, daegu, Korea
2015     Goods, 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Seoul Korea
2014     Today's Salon, COMMON CENTER, Seoul Korea
           Small Collection, GalleryJinsun, Seoul Korea
2013     Prologue,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TOP 10,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2012     Brand New 5, LEE EUGEAN GALLERY, Seoul Korea
2011     PREVIEW, Alternative space TEAM PREVIEW, Seoul Korea
           미묘한 만남, Gallery THROUGH, Seoul Korea

 

Residency
2016     DOOSAN Residency New York, New York, NY USA
2013     Makeshop Art Space STUDIO M17, Paju Korea
 
Awads
2014     Doosan Artist Award, Doosan Yonkang Foundation, Seoul Korea
2013     SDU ART PRIZE, Seoul Korea

essay

 

의 작업은 서구의 고전들을 기반으로, 일본으로부터 유입된 서브컬처의 특성들을 차용하여 ‘회화’라는 오래된미술의 형식실험을 시도해보고자 한다. 나는 어릴적부터 일본 서브컬처에서 나타나는 독자적인 문화에서 파생된, 독특한 시각이미지를 접하며 자랐고, 대학을 거치며 서구 고전에서현대미술에 이르기까지의 시각매체를 공부하였다. 두 개의 상이해 보이는 문화는 한국에서 자란 나의 모습과도물리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거리감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서로 다른 문화 속을 들여다보면 그 안에서 발견되는 예술의지는 과거와 현재를 거치며 끊임없이 제 모습을 바꾸어가면서 재생산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창작자로써 나는 이러한 나의 환경과 주어진 요소들을 활용하여 어떻게 또다시 새로운 것을 탐구해 볼 수 있을까고민해 보고 있다.

-이윤성 작가 노트中-